정장선 평택시장 민생안전부터 따뜻한 복지까지 100만 특례시 기틀 다진다

6가지 중점 목표 민생부터 복지까지
대한민국 강대국 반열에 올랐어도 방심은 금물
2023년은 혁신과 변화의 필요성 강조

 

 

이런뉴스(e-runnews) 김삼성 기자 | 정장선 평택시장이 10일 오후 평택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년 언론인과의 간담회를 통해 ‘혁신과 변화를 주도하는 100만 평택특례시’로의 기틀 완성을 위한 추진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시 각처 간부 공무원과 평택시 출입 기자들이 함께한 이번 간담회에서 “4년 6개월 동안 민선 7기때부터 시민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했다”며 평택시민들께 먼저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어 평택시의 인구 57만 돌파로 도시브랜드 평판 상향과 동시에 조직확대, 재정자율성, 자치강화, 미세먼지 저감 성공과 함께 대한민국 1호 모범 도시 숲으로 평가받는 등 평택시가 이룬 4년 6개월간의 성과로 우리 시는 이제 경기도의 핵심 도시 상위권에 진입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이제 대한민국이 강대국 반열에 올라 일본을 앞섰다지만 언제 또 국제경쟁력에서 뒤쳐 질지는 아무도 모른다. 미,중 전략 경쟁으로 인한 국제정세 불안이 경기침체로까지 이어진 지금 경제위기는 물론 계속 불거지는 재해 및 안전사고는 우리 시가 반드시 딛고 일어서야 할 과제다”라며 지금에 안주하지 말라는 조언도 서슴지 않았다.

 

특히, “▶평택시의 민생.안전도시 ▶산업구조고도화 ▶지역균형발전 ▶시민중심도시계획 ▶도시경쟁력강화 ▶따뜻한복지 이 6가지를 평택시가 추진할 2023년 중점 목표로 삼아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며, 골목상권으로 시작해 반도체 특구지정 추진부터 탄소중립 복합지구 조성, 평택역 광장조성, 도시 철도망과 대중교통 활성화, 교육과 문화의 도시 구축, 0세부터 100세까지 행복한 복지 도시를 반드시 만들겠다”며 민선8기의 약속을 지킨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평택에 아주대학병원, 화양지구 종합병원 유치와 함께 혁신과 변화를 주도하며 체계적인 철저한 관리로 국제도시로의 기틀을 굳히는 시정을 이끌어 가겠다고 전했고 출입 기자들의 연이은 질의응답을 끝으로 간담회를 마쳤다.

 

한편, 정장선 평택시장은 수원 군 공항 평택 이전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평택은 군 공항 관련해서 전혀 관심이 없다”라고 일축했다.

 

 

프로필 사진
김삼성 대표기자

진실에 접근시 용맹하게 전진 한다.